러시아를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엘리자베트 레온스카야가 오는 4월 11일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2년 만에 내한 리사이틀을 연다.

레온스카야는 냉전 시절 소련의 전설적인 피아니스트 스비아토슬라프 리히테르(1915~1997)의 정신적 후계자로 평가받는 피아니스트다.

그의 조언과 가르침을 받은 것은 물론 그와 수많은 듀엣 연주를 했다.

18세에 에네스쿠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한 그는 1978년 오스트리아 빈에 정착한 후 세계 최정상 오케스트라들과 협연했다.

지난 2006년에는 오스트리아 문화 훈장 중 최고상인 십자가 훈장을 받았다.

이번 내한 연주회에선 베토벤 후기 피아노소나타 30번, 31번, 32번을 선보인다.

음악적으로나 기교적으로 난해해 연주자들이 어려워하는 레퍼토리다.

피아니스트 레온스카야, 4월 내한 공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