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수 A씨, 김건모 성희롱 추가 폭로
"'뽀뽀해달라'고 요구, 물증은 없다"

올린 글 기사화 되자 트위터 비공개 전환
네티즌 "음반 마케팅 아닌가" vs "설마"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가수 A씨가 김건모의 성희롱 의혹에 대해 추가 폭로했다.

A씨는 지난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성폭행 논란 중인 김모(김건모)씨는 내게 '친구끼리 뽀뽀도 못해주냐', '앞에 두고도 뽀뽀를 못하니 동사무소 직원 대하는 것 같다' 등 성적 농담과 장난을 했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사건 당시 물증은 없다"면서 당시 김건모에게 받은 여러 장의 배트맨 티셔츠를 '증거'의 일종으로 인증했다.

A씨는 "신빙성을 위해 가지고 있는 거라고는 몇 번이나 버리려고 했지만 혹시나 하며 박아둔 배트맨 티셔츠"라며 "어제 경찰조사 기사 보고 옷상자를 뒤져 꺼냈다"고 했다.

이어 "바라는 것은 적어도 제 주변 사람들을 소비하지 않는 것, 처벌 받을 일은 꼭 처벌되는 세상", "미투를 조심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농담처럼 하는 사람이었다. 기억이 있고 나는 잊지 않을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네티즌들은 A씨의 폭로를 접한 뒤 "김건모 까도 까도 끝이 없구나", "전국의 동사무소 직원을 비하한 발언", "이 가수만 당했을까. 피해자들 하나한 일어나기 시작하면 끝도 없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이 여가수가 자신의 음반 홍보를 위해 '노이즈 마케팅'을 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었다.

현재 A씨는 많은 관심에 부담이 된 것인지 트위터를 비공개 계정으로 전환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