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미투 또 등장, 이번엔 동료 가수
A 씨 "베트맨 티, 선물로 받겠다 했지만…끝까지 희롱"
베트맨 티, 친구와 주고받은 문자 공개
김건모/사진=한경DB

김건모/사진=한경DB

가수 A 씨가 선배 가수 김건모의 성희롱을 주장했다. 앞서 유흥업소 여종업원에게 성폭행 고소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김건모에 대한 추가 폭로가 등장한 것.

A 씨는 지난 19일 자신의 SNS에 "성폭행 논란 중인 김모 씨는 나에게 문제의 베트맨 티셔츠를 건네면서 지금 당장 입으라고 했다"며 "나는 거절하며 '선물로 받겠다'고 했지만, 그곳의 남자 어른들과 끝까지 히히덕거리며 '하늘색이 좋을까, 분홍색이 좋을까' 날 희롱했다"는 글을 적었다.

이어 "산통 깨고 싶지 않아 마지못해 입고 나왔던 내가 싫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떤 식으로든 힘을 보태고 싶으나 내겐 증거가 없다"며 "24시간 살면서 녹음기를 켜고 다녀야 좋을까 백 번도 더 생각했다. 그런데 그게 사는 걸까"라고 이제서야 폭로 글을 쓰게 된 이유를 적었다.

또 김건모에 대해 "'여자는 바로 먹으면 싱거워'라는 말을 하는 사람이니 소비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하는가 하면, "미투 조심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농담처럼 삼는, 함께 있을 때 휴대폰 충전하라고 제 휴대폰을 자신 앞으로 가져다 놓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김건모가 휴대전화를 자신의 앞에 가져다 놓아 녹취도, 사진 촬영도 불가능했다는 것.

그럼에도 "기억이 있고 나는 잊지 않을 것"이라며 허위 주장이 아님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하늘색과 분홍색 소매의 베트맨 티셔츠를 공개하는가 하면, 당시 친구에게 보낸 메시지 캡처도 올렸다. 메시지 안에는 "성추행 당한 것 같다", "특정 부위가 아니라 계속 스킨십하고, 뽀뽀해달라고 한다", "외모 평가에 희롱 당하고, 성적인 농담을 싫어한다니 '오빠 제가 XX해드릴까요?' 이런 농담 어떠냐고 한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김건모는 지난해 12월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의 한 유흥업소에서 근무했던 A 씨에게 강간 혐의로 피소됐다. A 씨는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2016년 김건모가 업소를 찾았고, 사람들을 다 내보낸 후 강제로 범죄를 저질렀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그러면서 "가족도 모르는 상황에서, 가족들도 내 속도 모르고 SBS '미운 우리 새끼'를 보고 즐거워 했다"며 "나를 강간했던 베트맨 티셔츠를 입고 자꾸 나오고, TV를 돌려도 자꾸 재방송이 나오고 그게 저에게 고문이었다"고 3년 만에 고소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김건모는"A 씨를 알지도 못하며 거짓 미투는 사라져야 한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15일에는 12시간 가까이 경찰조사를 마쳤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