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텃세 폭로 고은아, 이번엔 이전 소속사 폭행 고발

최근 유튜브를 통해 여배우들의 텃세를 폭로한 배우 고은아(본명 방효진·32)가 이번에는 전 소속사의 폭행을 고발했다.

고은아는 16일 동생 미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미르방TV'에서 "전 소속사 대표가 내가 남자와 영화를 보러 간 줄 알고 야구방망이로 머리를 찍었다.

두개골이 끊어질 정도의 고통이었다.

눈을 뜬 상태에서 잠깐 기절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울지 않고 이를 악물고 있더니 엎드려뻗쳐를 시켜 허벅지 아래를 때렸다"며 "부모님께도 전화해 엄마가 사무실에 무릎을 꿇고 앉아있기도 했다"고도 했다.

고은아는 이외에도 전 소속사 대표가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보고받고 새벽에 집에 찾아와 초인종을 누르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8일에는 한 여배우의 이간질과 시상식 때 좋은 드레스를 차지하기 위한 기 싸움에 관해 이야기해 화제의 중심에 섰다.

2004년 CF 모델로 데뷔한 고은아는 영화 '10억' 등과 드라마 '레인보우 로망스', '황금사과', '논스톱5' 등에 출연했다.

가장 최근작은 엠넷 예능 '니가 알던 내가 아냐'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