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설 교수 신간 '한국고전문학 수업'…고전문학의 새롭게 해석

동짓달 기나긴 밤을 한 허리를 베어 내어 / 춘풍 이불 아래 서리서리 넣었다가 / 어론님 오신 날 밤이어든 구비구비 펴리라
도학자인 화담 서경덕, 박연폭포와 함께 송도삼절(松都三絶)로 불렸다는 명월 황진이. 아름답고 섬세하지만 절제된 시에 더해진 그의 애틋한 연애담은 영화와 드라마로 수없이 극화하고 변주됐다.

하지만 그가 실제로도 전해지는 이런저런 염문들에 비춰 우리가 상상하는 것처럼 남자들과의 관계에 의존한 삶을 살았을까.

우리 고전문학을 전통적 시각에서 벗어나 새롭게 해석하는 정병설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신간 '한국고전문학 수업'(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 펴냄)을 통해 당대 종합예술인으로 이름을 날린 기녀들의 시와 삶을 현대적으로 재조명할 단서를 제공한다.

"그런데 실제로 황진이처럼 강한 자의식을 지닌 시인이 남성을 향한 사랑만으로 자신의 머릿속을 채우고 있었을까? 과연 당대 일류 기생들이 생각하는 것이 남성뿐이었을까?"(p.99)
저자는 당시 기녀들의 실제 삶을 살펴보면 시조에 담긴 절절한 연심에는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한다.

책에 따르면 미국 버클리대학 도서관에 소장된 '염요'라는 책에는 서울에서 내려온 관리들이 송별 잔치에서 공주 지역 기생들에게 이별을 주제로 한 시조와 가사를 짓게 하고 백일장처럼 등수를 매겼다는 얘기가 실려있다.

"절절한 노랫말에도 불구하고 전후 정황을 감안하면 진정성이 있는 작품이라기보다는 그저 해마다 있는 서울에서 온 관리들을 보내는 송별식에서, 명령에 따라 상투적인 시상과 시어로 만든 노래로 여겨진다.

"(p.100)
책은 시조, 향가, 판소리, 야담, 소설 등 우리 고전문학의 주제, 묘미, 흐름을 새롭게 개괄하고 그간 학계에서 축적한 여러 연구 성과를 알기 쉽게 소개한다.

그러면서도 탈민족주의, 페미니즘, 퀴어이론 등 새로운 문학 연구 경향을 반영한 흥미롭고 현대적인 시사점들을 제공한다.

292쪽. 1만9천원.
"동짓달 기나긴 밤을" 황진이는 왜 연애시를 지었을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