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바 "아이들 위해서라도 건강한 엄마 될 것" 석류 먹으며 운동 병행

최근 운동전도사로 거듭난 방송인 에바가 한국 나이 40대가 됐다며 더욱 건강을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아 주목을 끌고 있다.

에바는 최근 바디 프로필을 찍으며 몰라보게 달라진 바디라인을 공개한 데 이어 폴댄스, 준바 등 다양한 운동을 팬들에게 공유하며 장려하고 있다.

아울러 콜라겐 석류 등 건강기능식품까지 섭렵하며 2020년에는 "아이들 위해 더욱 건강한 엄마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에바는 #좋다는 건 다 먹어보자라는 태그와 함께 #석류 #콜라겐 #귀가얇은여자 등의 태그로 웃음을 선사했다.
에바 "아이들 위해서라도 건강한 엄마 될 것" 석류 먹으며 운동 병행

전문가들은 40대 여성들에게 콜라겐과 석류가 중요한 이유로 콜라겐은 피부탄력 유지 뿐만이 아니라 뼈, 혈관, 치아, 근육등의 세포를 연결해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라고 조언한다.

콜라겐은 노화가 진행될수록 체내에서 빠져나가 20대 중반부터 1년에 1%씩 줄어들며 여성의 경우 폐경후 5년 이내에 체내 콜라겐 함량이 30%나 감소한다는 통계가 있다.

그래서 노화가 시작되기 전 20-30대부터 콜라겐을 이용해 관리 하는것이 중요하다는 것.

석류에는 몸에 좋은 식물성 에스트로겐 과 엘라그산이 함유되어 있으며 항산화 성분도 다량 함유되어 있는데 특히 스페인산 석류는 풍부한 항산화 작용과 식이섬유 함유로 다른나라 것 보다 과육이 풍부해 달콤한 맛이 강하고 풍미가 높아 인기다.
에바 "아이들 위해서라도 건강한 엄마 될 것" 석류 먹으며 운동 병행

에바는 한경닷컴과 인터뷰에서 "결혼 후 10년 간 두 아들을 키우면서 내 스스로에게 신경을 못썼다. 최근 육아도 잘하고 언제나 당당한 여성이 되기 위해서는 내 자신을 위해 투자해야겠다고 생각해 폴댄스와 요가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에바는 "운동하고 나서 남편이 몸매도 좋아지고 자신한테 짜증 덜 내서 좋다고 하더라"라고 전하며 웃음을 지어보였다.

에바는 "마흔살이 돼서 처녀때보다 더 건강해 질 줄은 몰랐다. 나이와 상관없이 건강할 수 있다는게 자신감을 갖게 했다"면서 "예전에는 노출도 부끄러웠는데 아줌마가 되니까 안 부끄럽다(웃음). 열심히 만든 몸매니까 보여주고 자랑하고 싶은데 사람들이 어떻게 받아들일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악플에 대해서도 "저는 방송인이니까 욕을 먹는걸 감수할 수 있고 마음의 준비가 돼 있지만 가족에 대한 악플은 삼가줬으면 좋겠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