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완성차 업체 2274곳 서비스 진행
▽ 히터·에어컨, 제동장치 등 무상 점검
설 맞이 무상 점검 서비스 실시 [사진=현대차그룹]

설 맞이 무상 점검 서비스 실시 [사진=현대차그룹]

설 연휴를 앞두고 자동차 업계가 무상점검 행사를 실시한다.

1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현대차(128,000 -1.54%)·기아차(40,250 -0.74%)·한국GM·르노삼성·쌍용차(1,875 -2.85%) 등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전국 직영·협력서비스센터 2274곳에서 점검 서비스를 한다고 밝혔다.

사전 예방점검 서비스는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매일 오전 8시30분~17시30분까지 받을 수 있다. 이 기간에 히터·에어컨, 제동장치, 타이어 공기압·마모도, 냉각수와 각종 오일류, 와이퍼 등 소모성 부품을 무상 점검한다.

현대차는 직영서비스센터 22개소와 1374개 블루핸즈 협력센터에서, 기아차는 직영서비스센터 18개소와 799개 오토큐 협력센터, 한국GM 직영서비스센터 9개소, 르노삼성 협력센터 31개소, 쌍용차 직영서비스센터 2개소와 19개 협력센터에서 점검이 이뤄진다.
설 맞이 무상 점검 서비스 실시 [사진=현대차그룹]

설 맞이 무상 점검 서비스 실시 [사진=현대차그룹]

또한 장거리 운행을 위한 차량관리와 안전운전 요령을 안내하고 전국 어디에서나 가까운 정비소에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귀성, 휴양지 등으로 이동하는 운전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자동차 고장과 교통사고로 인한 운행정지 등을 신속히 해결하기 위한 긴급출동반도 가동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공식 딜러 더클래스 효성(71,000 -2.20%)도 이달 말까지 타이어·엔진오일·브레이크 등 12가지 항목에 대한 무상점검을 실시하는 '2020 설맞이 서비스 캠페인'을 연다.

이번 캠페인은 오는 31일까지 전국 더클래스 효성 서비스센터에서 실시된다. 12가지 항목에 대한 무상점검은 물론 오후 3시 이후 방문 예약하면 엔진오일을 5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 오리지널 타이어는 최대 40%까지 할인된다. 차량 운행 중 갑작스러운 사고가 발생할 경우 전국 더클래스 효성 서비스센터에서 사고수리 접수·입출고를 진행할 수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