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권상우 "어려웠던 가정환경, 집에 로망 있어"
"가로수길 뜨기 전 발품 팔아 부동산도 다녀"
"떳떳하게 번 돈, 가족 생각하는 마음에 구입"
'라디오스타' 권상우 700억 부동산 부자설 인정 /사진=한경DB

'라디오스타' 권상우 700억 부동산 부자설 인정 /사진=한경DB

배우 권상우가 700억 대 부동산 부자설에 쿨하게 인정했다.

권상우와 손태영 부부는 연예계 대표 부동산 부부로 알려졌다. 한 매체는 지난해 권상우가 700억 원대에 달하는 부동산을 축적했다고 보도했다.

권상우는 손태영과 결혼 후 2013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지하 1층, 지상 6층의 건물을 지었고, 이듬해 청담동의 상가건물을 약 80억원에 사서 손태영에게 선물했다. 또 2015년에는 성수동의 지상 2층 규모의 공장을 약 80억원에 매입하기도 했다.

해외로도 발을 넓혀 호주 골드코스트에 위치한 고급 펜트하우스를 17억 원에 구입하기도 했다.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권상우는 700억원 대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음을 부인하지 않았다.

권상우는 "가로수길 뜨기 전 촬영이 없을 때 동네 시세를 직접 파악하러 부동산도 다녔다. 관련 동영상도 많이 본다. 다시 태어나면 건축설계 일을 하고 싶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부동산에 큰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권상우는 "어린시절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가정형편이 어려웠고 이사를 많이 다녀서 집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떳떳하게 돈을 벌었고 이제 결혼하고 자식도 있으니 가족을 생각하는 마음에 그렇게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라디오스타' 권상우 700억 부동산 부자설 인정 /사진=한경DB

'라디오스타' 권상우 700억 부동산 부자설 인정 /사진=한경DB

김국진은 "보통 아니라고 하는데 순순히 인정했다"고 놀라워하자 권상우는 "내가 열심히 일한 결과이기에 나만의 의미가 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엔 본인 소유 건물에 세차장을 오픈했다. 해당 건물 2층에는 자신의 기획사인 수컴퍼니가 입주해 있다.

각종 SNS 등에는 권상우가 개업한 세차장 관련 사진이 게재됐다. 동료배우 고소영 등이 권상우 세차장을 찾아 세차를 하는 등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라디오스타' 권상우 700억 부동산 부자설 인정 /사진=한경DB

'라디오스타' 권상우 700억 부동산 부자설 인정 /사진=한경DB

권상우는 "부담스러운데, 회사 사옥 1층에 셀프 세차장을 차렸다.사주풀이를 하니 이름에 '토'(土)가 많다. 물이 있어야 할 것 같아서 차렸다. 셀프 세차를 하면 스트레스가 풀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준호 선배도 오신다. 제가 사무실에 있으면 직접 세차도 한다. 이종혁, 김희원 선배는 차를 잘 안타서 너무 더럽다"며 폭로하기도 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