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


그룹 엑소 수호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웃는 남자' 프레스콜에 참석해 공연을 선보였다.

수호는 전날 엑소 동료인 첸의 결혼 소식이 보도된 탓인지 긴장한 모습으로 취재진 앞에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수호 외에도 이석훈, 규현, 박강현 등이 출연하는 '웃는 남자'는 빅토르 위고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상위 1%가 모든 것을 소유하고 지배하는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신분 차별과 극심한 빈부격차로 고통받는 민중의 삶을 이야기하는 뮤지컬이다.

수호는 "초연에 이어 재연까지 함께할 수 있어 즐겁고 행복하다"며 "영화 '조커'를 돌려보며 캐릭터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노래와 연기를 할 수 있는 뮤지컬은 종합선물세트 같은 느낌"이라며 "아무리 바빠도 뮤지컬을 계속 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웃는 남자'는 예술의전당에서 3월 1일까지 공연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