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근 '빨래터'. /사진=한경DB

박수근 '빨래터'. /사진=한경DB

박수근 작가의 그림이 지난해 호당 2억4000만원의 가격에 책정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에서 호당 가격 기준 가장 높다.

15일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가 지난해 국내 미술품 경매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박수근 작품 호당 가격이 약 2억4000만원으로 국내 작가 중 1위였다.

호(號)는 캔버스 크기를 나타내는 단위로, 숫자가 커질수록 캔버스도 커진다. 인물화 기준 1호는 22.7×15.8㎝ 크기다. 그림 가격이 반드시 크기에 비례하지는 않지만, 일반적으로 작품 가격 책정 기준이 된다.

이어 김환기(약 3500만원), 이우환(약 1475만원), 박서보(약 372만원), 김창열(약 292만원) 순으로 분석됐다. 이는 서울옥션, 케이옥션 등 주요 경매사 8곳의 온·오프라인 경매에서 낙찰된 국내 작가 작품의 평균 호당가격을 비교한 결과다.

지난해 국내 미술품 경매 낙찰총액 기준으로는 김환기가 약 250억원으로 1위였다. 이우환, 박수근, 박서보, 김창열 등이 뒤를 이었다.

김환기 작품 가격은 지난 15년간 구상과 비구상 부문 모두 꾸준한 오름세를 보였고, 특히 2015~2016년을 기점으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난 15년간 구상 작품 10호 평균 가격은 약 3억2400만원, 비구상 120호 평균 가격은 10억8000만원 정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