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연휴 받은 유료도로 통행료로 쌈지숲 조성

부산시는 지난해 설 연휴 유료도로 10곳에서 받은 통행료 16억원으로 쌈지숲 11곳을 조성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쌈지숲은 생활권 자투리 공간에 조성해 공간 활용도가 높고, 일상생활에서 녹색환경을 누릴 수 있어 시민 만족도가 높다.

시는 설계와 시공단계부터 주민 의견을 반영해 쌈지숲 11곳 중 10곳을 이미 조성했고, 1곳은 이달 말 공사를 마칠 예정이다.

시는 1만2천623㎡ 규모 쌈지숲에 나무 1만9천여 그루를 심었다.

쌈지 숲 11곳 중 7곳은 유료도로가 있는 서부산권에 만들어졌다.

시 관계자는 "쌈지숲은 단순한 주민 휴식공간이 아니라 미세먼지를 줄이고 도시 열섬 현상을 완화하는 기능을 한다"며 "다양한 재원을 활용해 부산을 녹색도시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