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들이 사는 나라' '선량한 차별주의자' 등

서울도서관은 '토론하기 좋은 올해의 책' 10권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어린이 도서로는 ▲ '말들이 사는 나라'(윤여림·최미란) ▲'그 녀석, 걱정'(안단테·소복이) ▲ '소리 질러, 운동장'(진형민) ▲ '신통방통 홈쇼핑'(이분희)이 선정됐다.

청소년 도서로는 ▲ '발버둥치다'(박하령) ▲ '내 휴대폰 속의 슈퍼 스파이'(타니아 로이드 치) ▲ '빈 공장의 기타 소리'(전진경)가 이름을 올렸다.

성인 분야에서는 ▲ '아무튼, 딱따구리'(박규리) ▲ '아동학대에 관한 뒤늦은 기록'(류이근 외) ▲ '선량한 차별주의자'(김지혜)가 올해의 책으로 꼽혔다.

선정 과정에는 서울시 도서관 사서와 시민 9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작년 3월부터 27차례 회의를 거쳐 후보 도서 151권 중 10권을 선정했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올해는 가볍게 이야기를 나누기 좋은 책부터 현대사회에 직면한 문제를 다룬 책까지 고루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선정된 책은 올해 서울시 독서 토론 활성화 사업에 활용된다.

2월 3∼7일 서울시청 지하 시민청에서는 올해의 책 저자 간담회가 열린다.

서울도서관 '토론하기 좋은 올해의 책' 10권 선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