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전 중앙일보 대기자 별세…향년 84세

김영희 전 중앙일보 대기자가 15일 별세했다.

향년 84세.
고인은 이날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병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경남 거창 출신인 그는 1965년 중앙일보에 입사해 외신부장과 워싱턴특파원, 논설위원, 편집국장, 이사, 수석 논설위원 등 주요 자리를 거쳤다.

그는 1995년부터 중앙일보 국제문제 대기자로 활동하기 시작했고, 2000년 중앙일보 전무이사, 2001∼2003년 중앙일보 부사장대우 대기자로 활약했다.

고인은 2017년까지 이 신문사에서 국제문제 대기자를 지냈다.

현직에 몸담는 동안 중앙언론문화상(1995), 언론학회상(1996), 올해의 외대언론인상(1999), 삼성언론상(2003) 등을 받았다.

그는 생전 꾸준한 글쓰기로 '워싱턴을 움직인 한국인들', '페레스트로이카 소련기행', '마키아벨리의 충고', '평화의 새벽', '은행나무의 전설' 등 다수의 저서를 내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 8호실이다.

발인은 17일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