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리온, 생감자 스낵 '포카칩'·'스윙칩' 인기
▽ 작년 한국'·중국'·베트남 매출 2000억 돌파
사진=오리온 제공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108,500 -2.69%)의 생감자 스낵 '포카칩'과 '스윙칩'이 지난해 한국, 중국, 베트남에서 2000억원어치 넘게 팔렸다.

15일 오리온에 따르면 지난해 포카칩과 스윙칩의 한국, 중국, 베트남 합산 매출은 2000억원을 돌파했다. 3개국 누적 판매량은 3억8000만봉을 기록했다.

베트남에서는 포카칩 매출이 전년 대비 약 34% 성장한 219억원을 기록했다. 3년 연속 현지 생감자 스낵 매출 1위에 올랐다. 스윙칩 매출도 약 19% 뛴 158억원으로 집계됐다. 오리온의 베트남 생감자 스낵 시장 점유율은 약 37%에 달한다.

중국에서는 스윙칩 매출이 15% 성장한 830억원으로 집계돘다. 국내에서는 포카칩과 스윙칩 매출이 각각 724억원과 190억원을 기록해 5%대 늘어났다.

오리온은 생감자 스낵의 인기 요인으로 현지 스낵 시장 수요에 맞춘 신제품을 선보이는 현지화 전략을 꼽았다.

오리온 관계자는 "중국에서는 최근 젊은층들이 감자 본연의 담백함과 자극적이지 않은 신선한 맛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는 것에 착안해 지난해 ‘오이맛’을 선보였다"며 "베트남에서는 김맛을 비롯해 김치맛, 스테이크맛 등을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