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개코, 청각장애 아동 위해 1천만 원 기부
"청각 장애인들도 아름다운 소리 들을 수 있기를"
개코 기부 / 사진 = 한경DB

개코 기부 / 사진 = 한경DB

래퍼 개코가 연초 따뜻한 기부 행렬에 동참하며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회장 김민자) 측은 14일 힙합그룹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본명 김윤성)가 청각장애 아동을 위해 1천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인 이번 후원은 개코가 자신의 생일을 기념하며 나눔을 실천하고자 이뤄졌다. 기부금 1천만원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청각장애 아동의 인공달팽이관 수술 및 언어재활치료를 위해 전액 쓰인다.

개코는 이번 기부에 대해 "청각 장애인들이 세상에 존재하는 아름다운 소리를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청각 장애인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다"라며 "앞으로 소외된 이웃에 조금 더 다가가는 삶을 살고 싶다"고 전했다.
개코 기부 / 사진 = 사랑의 달팽이

개코 기부 / 사진 = 사랑의 달팽이

사랑의달팽이 관계자는 "작년에 이어 생일 나눔으로 뜻 깊은 기부를 한 다이나믹 듀오 개코에게 큰 감사를 드린다"며 "청각장애 아동이 소리를 찾고 평범한 일상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일에 정성껏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