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침전 물 한잔, 수면 중 혈류이상 예방
기상후·밥먹기 전후 '물 마시는 습관'을
잦은 음주·흡연은 '혈액 건강의 적'
건강한 피 만들려면 하루 물 8잔 마시세요

혈액은 심장, 동맥, 모세혈관, 정맥을 통해 몸속 조직을 돌며 산소와 영양분을 전달한다. 노폐물을 배출해 생명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유종하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는 “혈액 건강에 중요한 것은 물”이라며 “물을 충분히 마시면 혈액 흐름이 원활해지고 혈액 속 노폐물이 많이 쌓이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세포성분과 액체인 혈장으로 구성

혈액의 40~45% 정도는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 등 세포 성분으로 이뤄졌다. 나머지는 액체 성분인 혈장으로 구성된다. 적혈구는 120일 정도 생존한다. 백혈구와 혈소판 생존 기간은 1일이다. 혈액세포는 소모된 만큼 새로 보충된다. 정상인 상태에서는 혈액세포 수치가 모두 일정하게 유지된다.

적혈구에는 헤모글로빈이라는 혈색소가 포함됐다. 헤모글로빈은 단백질의 일종이다. 철분을 많이 포함하고 있다. 인체 각 조직에 산소를 공급한다. 노폐물인 이산화탄소를 몸 밖으로 보낼 수 있도록 돕는 것도 헤모글로빈과 적혈구의 역할이다. 백혈구는 감염 염증 등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한다. 혈소판은 피가 나면 1차적으로 지혈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혈장은 90% 정도가 물로 이뤄졌다. 생명 활동에 꼭 필요한 영양소, 호르몬, 항체 등이 들었다. 노폐물을 운반하고 삼투압 기능과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혈액 건강을 좌우하는 혈액 점도

혈액세포는 꾸준히 분화하고 증식한다. 방사선, 화학물질 등 유해요소에 노출되면 손상되기 쉽다. 손상된 혈액세포에는 유전자 돌연변이가 생긴다. 백혈병 등 중증 혈액질환으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

유 교수는 “평소 혈액 건강을 위해 금연하는 것은 물론 술 마시는 양과 횟수를 줄이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술을 한 번 마신 뒤 3일 정도는 금주해야 혈액 건강에 도움이 된다. 담배도 혈액 건강의 적이다.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혈중 적혈구와 백혈구 수치가 높다. 적혈구와 백혈구 수치가 올라가면 혈액 점도가 높아진다. 혈액 흐름에 문제가 생기거나 혈관이 망가지기도 한다. 평소 혈액세포 성분인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이 정상 범위를 유지하도록 유해한 환경에 노출되지 않는 것이 좋다. 주기적으로 혈액 검사를 해 혈액 질환을 조기에 발견해야 한다.

이온음료보다 맑은 물 마셔야

물을 마시는 것은 혈액 건강에 도움된다. 몸 속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하면 혈액 점도를 낮추는 데 도움되기 때문이다. 사람마다 인체가 필요로 하는 적정 수분양은 다르다. 다만 하루 평균 8잔 정도(250cc 기준)의 물을 마시는 것이 수분을 공급하는 데 도움된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공복일 때, 식사 전후, 취침 전 물을 한 잔 정도 챙겨 마시는 습관을 들이면 좋다. 쉽게 하루 8잔을 채울 수 있다.

유 교수는 “취침 전 물을 한 잔 마시면 자는 동안 수분이 손실돼 혈액 점도가 올라가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며 “수면 중 혈류 이상이 생기는 것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커피 콜라 이온음료 등 음료보다는 맑은 물을 마셔야 한다. 혈액 속 노폐물을 녹여 배출하는 데 더 도움된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