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백두산',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등
북한 소재 작품 잇따라

북한 미화 지적 있지만
화제성·관객수 높아
[이슈 +] 욕하면서 본다 '사랑의 불시착'…정치권 넘어 안방극장도 접수한 '北 신드롬'

"남조선 드라마 '다모' 결말이 어떻게 되는가? 내래 마지막회를 못 봤어."

영화 '백두산' 속 북한 무력부 소속 일급 자원 '리준평'(이병헌)이 백두산 폭발을 막기 위해 비밀 작전에 투입된 특전사 조인창(하정우)에게 한 말이다. 리준평은 "수용소 있는 동안 궁금해 죽는 줄 알았다"며 한국 드라마 '다모'의 결말을 묻는다.
[이슈 +] 욕하면서 본다 '사랑의 불시착'…정치권 넘어 안방극장도 접수한 '北 신드롬'

"남조선 드라마를 보믄, 열에 아홉은 기억상실증 환잡니다. 자본주의에서는 굉장히 흔한 병이디요."

"그거이 미제 콜라 먹어서 생기는 병입니까?"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한국 드라마 '천국의 계단'을 보다 DMZ에 불시착한 윤세리(손예진)를 놓치기도 한다. 또 북한 군인들은 윤세리를 앞에 두고 이같은 대화를 나눈다. 순박한 말투와 천진난만함에 웃음이 터진다.

최근 북한을 소재로 한 작품들이 스크린과 브라운관에 등장했다. '사랑의 불시착'이 방영된 후 '살 까기', '후라이 까기' 등 북한 말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이슈 +] 욕하면서 본다 '사랑의 불시착'…정치권 넘어 안방극장도 접수한 '北 신드롬'

북한은 한국 영화의 단골 소재다. 2017년에는 현빈, 유해진 주연의 코미디 영화 '공조', 북한 정예요원과 남한 외교안보수석의 분투를 다룬 '강철비'가 차례로 개봉했다. 2018년엔 핵무기 관련 대북공작원과 북 경제 고위간부의 갈등을 다룬 영화 '공작'이 스크린에 올랐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북한 소재는 화제성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남과 북의 대치상황을 통해 극적인 갈등 상황을 담아내고 휴머니즘, 로맨스 등 장르 변주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리스크도 있다. '공작'을 연출한 윤종빈 감독은 인터뷰에서 "촬영 중 북한이 선제 타격을 하니 마니 난리가 났었다. 남북관계가 일촉즉발이 됐을 때 영화가 의미있을까, 화해 무드에 이 영화가 의미있을까 판단을 못 하겠더라"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급변하는 남북, 그리고 북미 관계에서 타이밍을 재며 정세에 촉각을 곤두세워야 했다는 것이다.

한 제작사 관계자는 "북한에 대한 관객의 시선은 다양하다. 콘텐츠를 만들며 현실과 상상력의 경계를 어디까지 해야할지 중요하다"면서 "조금만 힘을 줬다가는 '북뽕'(북한에 취했다)라는 지적을 받는다"라고 귀띔했다.

실제로 대중에 선보인 작품들은 '북한 미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시점에 남북 브로맨스와 로맨스를 그린 작품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는 것이다.
[이슈 +] 욕하면서 본다 '사랑의 불시착'…정치권 넘어 안방극장도 접수한 '北 신드롬'

영화 '백두산'은 백두산 화산 폭발을 막기위해 남한 요원 하정우와 북한 요원 이병헌의 고군분투기를 그린다. 결말에서 이병헌이 화산 폭발을 막는 결정적 역할을 하면서 '북한군 미화'라는 지적이 있었다.

이같은 비판과는 달리 '백두산'은 770만 관객을 모으며 올해 최고의 흥행작으로 스타트를 끊었다. 북한 소재는 안방극장에서도 소위 '먹혔다'는 평가다.

'사랑의 불시착'을 보는 시청자의 마음은 복잡하다. 손예진과 로맨스를 쌓는 북한군인은 바로 현빈이기 때문이다. 그는 과거 영화 '공조'에서 북한 형사 역을 맡았다. 당시 남한 형사는 개성있는 배우 유해진이 맡았던 터라 "북한 사람을 너무 잘 생긴 배우로 한 것 아니냐"는 '웃픈' 비판도 있었다.

현빈은 '시크릿 가든' 이후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현빈앓이'라는 말을 다시 꺼내게 했다. 이 드라마에서 현빈은 과도하게 멋있고 또 귀엽다는 평가를 받는다. 오토바이로 손예진을 쫓으며 치열한 총격전을 벌이는 엔딩 장면은 다음 회를 기다리게 만들었다. 지난주 결방했음에도 드라마 화제성 2위를 기록할 정도다.
[이슈 +] 욕하면서 본다 '사랑의 불시착'…정치권 넘어 안방극장도 접수한 '北 신드롬'

'사랑의 불시착'은 평범한 북한 마을 주민들의 이야기까지 함께 그려 시청자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뉴스에서만 보던 '북한 꽃거지'는 어린 동생을 위해 음식을 훔쳐야 했던 사연이 있었고, 고급 한국 화장품과 말하는 밥가마(밥솥) 등 돈만 있으면 뭐든지 살 수 있는 주민들의 모습은 그동안 우리가 생각했던 북한과는 거리가 멀다는 비판도 있었다.

제작사 측은 "이 드라마에는 탈북인 곽문안 작가가 보조 작가로 참여해 세밀한 최종 검증 작업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네티즌들은 "드라마, 영화는 픽션"이라며 "영화와 현실을 분리해 볼 필요가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남과 북의 첨예한 관계를 고려해 더욱 디테일한 작업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