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섭 마지막 작품, 케이옥션 1월 경매에

이중섭의 절필작 '돌아오지 않는 강'이 경매에 나왔다.

미술품 경매사 케이옥션은 오는 22일 오후 4시 강남구 신사동 본사에서 올해 첫 경매를 한다고 9일 밝혔다.

172점, 약 100억원어치 작품이 출품되는 이번 경매에 나온 '돌아오지 않는 강'은 이중섭이 세상을 뜬 1956년에 그린 작품이다.

작가는 죽음 앞에서 사랑하는 아내와 북녘에 홀로 남겨두고 피란 오면서 생사를 알 수 없는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절절하게 표현했다.

18.5×14.6㎝ 크기 작품으로, 추정가는 1억5천만~3억원이다.

이 밖에 김환기, 이우환, 정상화, 박서보, 천경자 작품이 경매에 오른다.

고미술 부문에서는 이황 등 조선 시대 중요한 인물들의 간찰을 모은 '고간독(古柬牘)'을 비롯해 '백자청화장생문호', '분청사기상감연황문매병' 등이 출품된다.

출품작 프리뷰는 오는 11일부터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