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촬영장서 주목받자, 여배우 이간질"
"몸에 맞게 수선한 드레스 뺏기기도"
고은아 여배우 텃세 폭로 /사진=미르방 유튜브 채널

고은아 여배우 텃세 폭로 /사진=미르방 유튜브 채널

배우 고은아가 배우 생활을 하며 텃세를 겪은 경험을 털어놨다.

미르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에는 지난 8일 '이 정도일 줄 몰랐죠? 배우들의 기싸움'이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고은아는 "오해의 소지가 없길 바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미르는 "구독자들이 궁금해하는 게 많다. 여배우들 사이에서 촬영장이나 대기실에서 텃세를 부린다고 하는데 나는 가수였기에 잘 모른다"고 말했다.

고은아는 "제가 겪은 것들을 솔직히 말씀드리겠다. 상대방이 누구인지는 추측할 수 없게 하겠다"고 했다.
"이간질에 드레스도 뺏겨"…고은아, 여배우 텃세 폭로

과거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겪었던 이야기를 꺼냈다. 고은아는 "처음엔 스탭들이 제게 잘해줬다. 현장에서 늘 발랄했기에 잘 지냈다. 어느날 저와 같이 밥을 안 먹기 시작하더라. 막내 스태프까지 저를 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길어지니 마음에 응어리가 지더라. 한 스태프를 붙잡고 울면서 물었다. 저를 따로 데리고 가더니 제가 배우분들 욕을 하고 다니고 스태프들 뒷담화를 한다고 모 여배우가 이간질을 했다는 것이다. 은아가 조금 싸가지가 없다라고 욕을 했다더라"라고 토로했다.

고은아는 남자 배우들과 먼저 오해를 풀었다고 했다. 그는 "저에게 말씀을 해주셨으면 오해를 풀었을텐데 라고 말하며 울었다. 오빠들은 미안하다고 하는데 그 여배우에게는 아직까지 사과를 못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여배우가 왜 그랬는지 저는 대충 알거같다. 제가 막 신예여서 발랄했다. 다른 여배우분들은 우아하고 조신했다. 그 여배우가 본인이 주목을 못받으니 시샘을 한 것 같다.마음 안 좋게 작품을 끝냈다. 그 분은 상처준 걸 기억도 못할거 같다"고 했다.
고은아 여배우 텃세 폭로 /사진=미르방 유튜브 채널

고은아 여배우 텃세 폭로 /사진=미르방 유튜브 채널

미르는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일"이라며 "시상식과 같이 드레스입는 곳은 어떤가. 기싸움 있는지"라고 물었다.

고은아는 "1차적으로 스타일리스트들의 전쟁이다. 그들이 가지고 오는 옷에 따라 배우들의 옷 질이 달라지기 때문"이라며 한 영화제에 참가했던 경험을 전했다.

그는 "한 영화제에 저보다 더 선배와 같이 가게 됐다. 제가 먼저 픽스한 드레스가 있었다. 제가 입기로한거라 몸에 맞게 수선을 한 상태였다. 그런데 그 선배가 제가 입은 것을 보고 드레스를 뺏어갔다. 스태프들도 아무 말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제가 입은 드레스가 제 몸에 맞지 않는다. 그 여배우는 베스트드레서가 됐더라. 잡지에도 올라오고 해서 속상했다"고 털어놨다.
고은아 여배우 텃세 폭로 /사진=미르방 유튜브 채널

고은아 여배우 텃세 폭로 /사진=미르방 유튜브 채널

고은아는 "다른 여배우들도 경험했을거다. 신인들은 입지가 낮고 선배들 옆에 있는 스태프들이 자기들이 여배우다. 솔직히 말하면, 당시 그런 대우를 받았지만 이제 반대로 스태프들이 나에게 잘한다. 그분들은 그게 나라는걸 기억 못할거같다. 시간이 지나고 친해지니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니까 기억이 안난다고 한다. 미안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제가 자리를 잡았다는게 아니라 나이와 경력이 있다 보니 신인들 소개받고 하면 서러웠던 일 있었냐고 물어보면 비슷한 경험을 얘기한다"고 했다.

미르는 "텃세 문화는 잘 못 된 걸 알면서도 바뀌지 않는다. 고치기엔 우리라는 사람들이 작다. 내가 그 위치가 됐을 때 안 그러면 되는 거다. 대중도 많이 열려있어서, 다 안다. 텃세 부리면 결국 본인 이미지 깎아 먹는거다. 바보 같은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