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
기대 모았던 각본상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게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 양대 영화상인 골든글로브상을 한국 영화 최초로 받는 쾌거를 이뤘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5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기생충'을 선정해 발표했다.

'기생충'이 수상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베스트 모션픽처-포린 랭귀지) 부문에는 스페인 출신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프랑스), '더 페어웰'(중국계·미국), '레미제라블'(프랑스) 등 쟁쟁한 작품들이 후보로 올랐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가 골든글로브상을 받은 것은 '기생충'이 최초이며, 후보 지명 자체도 최초다. '기생충'의 이번 수상은 한국 영화가 할리우드 영화계의 높은 벽을 넘은 기념비적 사건으로 평가된다.

봉준호 감독은 "자막의 장벽, 장벽도 아니죠. 1인치 정도 되는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라며 "오늘 페드로 알모도바르 그리고 멋진 세계 영화 감독님들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어 그 자체가 영광입니다. 우리는 단 하나의 언어를 쓴다고 생각합니다. 그 언어는 영화입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기대를 모았던 각본상은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게 돌아갔다. '기생충'은 골든글로브에서 각본상과 감독상, 작품상 후보로도 거론됐다.

이번 골든글로브상 수상으로 내달 9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 수상 가능성도 제기된다. '기생충'은 아카데미 예비후보로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주제가상 두 부문 후보에 올랐다. 최종 후보작은 오는 13일 발표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