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서 수상
외국어영화상 수상 영예
봉준호 감독 "세계 영화 감독들과 후보 올라 영광"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의 영예를 안았다.

6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하 '골든글로브')이 개최됐다.

이날 '기생충'은 '더 페어웰'(감독 출루 왕), '레미제라블'(감독 래드 리), '페인 앤 글로리'(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감독 셀린 시아마)을 제치고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기생충'은 한국 콘텐츠로는 최초로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후보로 지명된 데 이어 수상까지 하는 역사를 쓰게 됐다. 특히 '기생충'은 앞서 칸영화제에서도 작품상인 '황금종려상' 수상 쾌거를 이룬 바 있다.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자막이라는 1인치의 장벽을 뛰어 넘으면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며 "많은 멋진 세계 영화 감독들과 후보에 오를 수 있어서 그 자체가 영광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모두 즐길 수 있는 단 한가지 언어는 바로 영화"라고 말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 밖에 '기생충'은 감독상과 각본상에도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시상식에는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정은이 참석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