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콘텐츠로 골든글로브 첫 수상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 양대 영화상인 골든글로브상을 한국 영화 최초로 받는 쾌거를 이뤘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5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기생충'을 선정해 발표했다.

최우수 외국어영화상(베스트 모션픽처-포린 랭귀지) 부문에는 '기생충' 외에도 스페인 출신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를 비롯해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프랑스), '더 페어웰'(중국계·미국), '레미제라블'(프랑스) 등 쟁쟁한 작품들도 후보로 올랐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가 골든글로브상을 받은 것은 '기생충'이 최초이며, 후보 지명 자체도 최초다. '기생충'의 골든글로브상 수상은 칸영화제 작품상인 '황금종려상' 수상 쾌거에 이어 한국 영화가 할리우드 영화계의 높은 벽을 넘은 기념비적 사건으로 평가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