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골든글로브 한국 영화 최초 후보 지명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후보 호명될 때부터 강력한 수상 후보
작품상 후보는 영어 대사 비중 때문에 '불발'

영화 '기생충'의 주역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정은이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한 가운데 외국어 영화상 수상이라는 쾌거를 안았다.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버버리 힐튼 호텔에서 진행되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정은이 참석해 카메라 앞에 섰다. '기생충'은 이날 시상식에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등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와 함께 가장 먼저 외국어영화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이날 할리우드 유명 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송강호, 조여정, 이정은은 환한 미소로 카메라 앞에 섰다. 이정은은 보라색 롱 드레스로 우아한 모습을 뽐냈고, 조여정은 분홍 드레스를 택해 화사한 매력을 더했다. 송강호는 나비넥타이를 메고 큰 손을 흔들며 여유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미국의 대표적인 영화 시상식 중 하나로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에서 주최한다. 아카데미 시상식 직전에 시상식이 진행되고, 실제로 시상 결과가 일치하는 사례가 많아 바로미터 역할을 하고 있다. 한국 영화가 골든글로브 시상식 후보에 오른 건 '기생충'이 처음이다.

'기생충'이 골든글로브에서 수상한 외국어 영화상 부문은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2019년 수상), 이안 감독의 '와호장룡'(2001년 수상), 천카이커 감독의 '패왕별희'(1994년 수상)등 전세계적으로 센세이션한 반응을 일으켰던 유수의 작품들이 수상한 바 있다.

'기생충'은 셀린 시아마 감독의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룰루 왕 감독의 '더 페어웰', 래드 리 감독의 '레미제라블',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 등과 트로피를 놓고 경합을 벌였다.

감독상 역시 알폰소 쿠아론 감독('로마' 2019년, '그래비티' 2014년), 데이미언 셔젤 감독('라라랜드' 2017년), 제임스 카메론 감독('아바타' 2019년) 등 세계적으로 걸출한 스타 감독들이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봉준호 감독과 함께 '1917' 샘 멘데스 감독, '조커' 토드 필립스 감독, '아이리시맨' 마틴 스콜세지 감독, '원스 어폰어 타임 인 할리우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후보자로 지명됐다.

각본상에는 '그린북'(2019년 수상), '라라랜드'(2018년 수상), '미드나잇 인 파리'(2012년 수상), '브로크백 마운틴'(2006년) 등 전 세계를 매료시켰던 유수의 작품들이 수상해 왔다.

올해엔 '기생충' 외에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스티븐 자일리안 감독의 '아이리시맨', 노아 바움백 감독의 '결혼 이야기', 안토니 맥카튼 감독의 '두 교황'이 함께 후보에 올랐다.

다만 작품상 후보에는 '영어 대사가 50% 이상 비중을 차지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오르지 못했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세계의 화두인 빈부격차를 가장 한국적으로 그려내면서 올해 5월 칸 국제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국내에서는 1000만 관객까지 돌파하며 작품성과 흥행력을 모두 인정받은 '기생충'은 지난 10월 11일 북미 지역에서 개봉했다. 단 3개 상영관에서 첫 선을 보였던 '기생충'은 오프닝 스코어 38만 4216달러(한화 4억 4818만 7964원)를 기록했지만 이후 매진 행렬이 이어지면서 개봉 4주차엔 463개까지 상영관이 대폭 늘어나 화제가 되기도 했다.

관객들과 평단의 호평도 이어졌다. 토마토 신선도로 영화 평점을 집계하는 로튼토마토가 99%로 최상의 신선함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현지 주요 언론의 리뷰를 숫자로 환산해 보여주고 있는 메타크리틱 역시 높은 평점인 95% 기록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