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디스크 한예슬, 파격 코피어싱
스모키+코 피어싱 파격 비주얼 '화제'
한예슬 "새로운 것 도전은 어려운 일"
말말말 |한예슬 파격 코걸이 패션 "언니 얼굴 그렇게 쓸 거면 나 줘요"

배우 한예슬이 코걸이를 한 채 등장해 파격적이라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한예슬은 지난 5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 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위드 틱톡'에사 음반 부문 시상자로 나섰다.

무대에 오른 한예슬은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게 가장 어려운 일이면서 쉽지 않은 일"이라며 "새로운 콘셉트를 보여주는 아티스트들 너무 멋있다. 제가 응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한예슬은 흑발에 진한 스모키화장, 컬러렌즈, 오프숄더 드레스를 착용했으며 여배우로서는 보기 드문 코걸이(피어싱)를 하고 등장해 눈길을 끌엇다.

이날 밤 늦게 한예슬은 인스타그램에 "타임 투 슬립(잠잘 시간)"이라며 잠옷을 입고 진한 스모키 메이크업을 한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역시 코걸이가 장착돼 있는 모습이다.
말말말 |한예슬 파격 코걸이 패션 "언니 얼굴 그렇게 쓸 거면 나 줘요"

네티즌들은 "여배우가 코걸이라니 너무 파격적이다", "신선하지만 안했으면 더 예뻤을 것 같다", "언니 얼굴 그렇게 쓸거면 나 줘요", "원시 부족의 주술사 같다", "한예슬이어도 이건 소화가 안됐다", "취향은 개인의 자유니까 언제나 응원한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예슬은 최근 MBC TV 예능물 '언니네쌀롱'에서 하차했으며, tvN 새 드라마 '낮과 밤' 출연을 검토 중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