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국제불빛축제 문화관광축제 뽑혀…2년간 정부 예산 지원

경북 포항시와 포항문화재단은 1일 포항국제불빛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2021년도 문화관광축제'에 뽑혔다고 밝혔다.

따라서 앞으로 2년간 포항국제불빛축제 개최를 위한 예산 1억2천만원을 정부로부터 지원받고, 한국관광공사를 통해 국내외 홍보와 마케팅을 지원받는다.

포항국제불빛축제는 세계적 철강기업 포스코가 2004년 포항시민의 날에 맞춰 불꽃 쇼를 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지역 기업과 포항시, 시민이 참여하는 축제로 성장해 올해 17회째에 이른다.

주최·주관기관인 포항시와 포항문화재단은 매년 7월에 열던 축제 시기를 지난해부터 5월 말로 변경했다.

올해 축제는 5월 29일부터 31일까지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일원에서 열린다.

시민 약 5천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시민 참여 행렬과 국제 불꽃 쇼 등으로 구성된다.

신재민 포항문화재단 축제운영팀장은 "포항의 지리·역사적 특성이 반영된 불과 빛 소재의 축제를 열어 도시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지역경제·관광 활성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