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민회 CJ ENM 대표, 오디션 순위 조작 사과
"'프듀' 이익 포기, 기금 300억 조성…아이즈원·엑스원 활동 재개 지원"

“‘프로듀스101’ 시리즈 등 순위 조작 관련 프로그램을 통해 Mnet에 들어온 이익과 앞으로 발생할 이익을 모두 내놓겠습니다. 300억원 규모의 기금과 펀드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허민회 CJ ENM 대표(사진)는 30일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리즈의 조작 논란을 사과하며 이렇게 밝혔다. 허 대표는 “기금 및 펀드 운영은 외부 독립 기관에 맡기겠다”며 “음악산업 생태계 활성화와 K팝의 지속 성장을 위해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금 및 펀드 조성 규모로 밝힌 약 300억원은 프로듀스101 전 시즌(1~4)에서 발생한 이익과 향후 발생할 이익을 추산한 것이다. 아티스트와 기획사의 이익을 제외한 CJ ENM의 이익을 의미한다.

CJ ENM의 음악 채널 Mnet이 2016년부터 올해까지 방영한 프로듀스101 시즌 1~4는 특정 기획사 연습생이 최종 데뷔할 수 있도록 시청자의 유료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CJ ENM 소속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는 업무방해 및 사기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CJ ENM은 지난 7월 논란이 불거진 이후 보도자료와 공식 입장만을 통해 사과했다. 허 대표가 전면에 나서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Mnet과 관련한 일련의 사태로 큰 실망을 안겨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이번 사태는 변명의 여지 없이 우리 잘못이며 대표이사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해를 본 연습생에 대한 보상도 약속했다. 허 대표는 “금전적 보상은 물론 향후 활동 지원 등 실질적 피해 구제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또 시즌 3과 시즌 4를 통해 선발된 아이즈원과 엑스원 멤버의 활동 재개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건당 100원의 문자 투표를 한 시청자에 대한 환불 조치에 대해 신윤용 CJ ENM 커뮤니케이션담당은 “요청이 있으면 할 계획이 있다”며 “구체적인 방법은 추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조작 전 순위 공개에 대해서는 “피해자든 수혜자든 순위를 밝히는 건 피해 보상에 도움되는 부분이 아니다”며 “순위 공개는 또 다른 피해를 낳을 수 있어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