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SSG닷컴 판매 훈제연어
식중독 일으키는 리스테리아균 검출
"마켓컬리 훈제연어, 일반세균수도 상당히 높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마켓컬리, SSG닷컴 등에서 판매됐던 일부 훈제연어 상품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돼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26일 새벽배송·일반배송으로 시중에 유통되는 메추리알 장조림·훈제연어·명란젓 등 총 30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마켓컬리에서 판매한 '연어연구소 참나무 훈제연어'(제조원 ㈜유진수산 서운분점)와 SSG닷컴에서 판매한 '데일리 냉장 훈제연어'(제조원 동원산업㈜ 부산공장) 2개 제품에서 식중독균인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특히 마켓컬리 인기 상품 중 하나인 연어연구소 참나무 훈제연어에는 식중독균 뿐 아니라 일반 세균 수도 최대 수준(1.9×106CFU/g, CFU/g는 1g당 군집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세균은 106CFU/g부터 부패가 진행돼 배탈·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조사대상 30개 제품은 가열하지 않고 바로 섭취하는 제품군이다. 식품 기준 및 규격에 따라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되면 안되는 식품이다.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는 저온 또는 산소가 거의 없는 환경에서도 생존할 수 있다. 또한 냉장, 냉동실에서도 증식이 가능하다. 면역기능이 정상인 건강한 성인은 감염 가능성이 낮지만 임산부·신생아·노인 등 면역력이 취약한 계층은 감염 위험이 높다. 이 균으로 식중독이 발병할 경우 치사율은 약 20~30%다.

또 조사 대상 30개 제품의 세균수·대장균군·대장균·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황색포도상구균 검출 여부 등 위생지표균 평균값을 비교한 결과 일반 세균은 새벽배송 제품이, 대장균군은 일반배송 제품에서 더 많이 검출됐다. 하지만 새벽배송과 일반배송 제품의 위생 수준에 차이가 있다고 보긴 어렵다는 평가다.

다만 30개 제품 중 6개 제품(20%)이 '식품유형', '원재료명' 등을 누락하거나 잘못 기재해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 측은 "리스테리아균이 발견된 제품을 판매한 업체에는 회수·폐기 및 판매중지를 요청했다"며 "또한 제조공정·유통단계의 위생관리 강화, 표시사항 개선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식약처에는 온라인 판매식품의 위생·안전 및 표시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등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마켓컬리와 SSG닷컴 모두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했다. 하지만 이미 10월께 제품이 판매돼 사실상 회수도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마켓컬리, SSG닷컴 모두 내부적으로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