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성당 '성탄 대축일 미사'…'고통받는 이들과 함께' 거리 미사도
전국 곳곳 성탄 미사·예배…"자비와 은총을"(종합)

25일 전국 각지에서는 성탄절을 축복하는 미사와 예배가 이어졌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이날 0시 주교좌성당인 명동성당에서 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 집전으로 '성탄 대축일 미사'를 봉헌했다.

염 추기경이 전날 오후 11시 40분께 명당성당 앞마당에 마련된 대형 구유에 아기 예수 모형을 놓으면서 성탄 대축일 미사를 알리는 종이 울렸다.

이날 저녁 명동성당 앞에는 미사 시작 전부터 신자와 일반 신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염 추기경은 강론에서 "대화와 공존의 노력보다는 내 것만이 옳다고 주장하며 반목과 대립을 반복하는 세태는 우리 사회를 위태롭게 만든다"면서 "주님께서 알려주신 이 사랑에 세상의 불안과 불신, 불목과 다툼을 해결할 모든 해답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솔선수범해서 나와 다른 생각과 가치관을 가진 이들과도 사랑을 나누고 증거하자"고 당부했다.

염 추기경은 이날 정오 같은 곳에서 열린 성탄 대축일 낮 미사도 집전하며 신자들과 축복을 나눴다.

여의도순복음교회도 이날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 교회 대성전에서 모두 7차례 성탄 축하 예배를 집례했다.

이영훈 목사는 이날 오전 9시와 11시 열리는 예배에서 '한 아이가 우리에게 났고'를 주제로 설교를 했다.

전국 곳곳 성탄 미사·예배…"자비와 은총을"(종합)

추운 날씨 속에도 고통받는 이들과 함께 하는 거리 미사와 예배가 열렸다.

서울대교구 노동사목위원회와 빈민사목위원회 등은 이날 '세월호광장'으로 부르는 서울 광화문광장 남측에서 '일터에서 고통받는 노동자들의 평화를 바라는 성탄대축일 미사'를 봉헌했다.

미사에는 성직자와 가톨릭 신자는 물론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 시민 등 약 200여명이 참여했다.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은 도로공사 측에 직접 고용을 촉구하며 지속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주최 측은 "톨게이트 수납원 노동자의 직접 고용에 책임 있는 사장의 모습은 찾아볼 수가 없다.

지엠 대량해고도 비정규직부터 이뤄지고 얼마 전 지엠 부평공장에서는 한 달 내내 일하며 하루도 쉬지 못한 노동자의 사망 소식도 전해졌다.

해고의 부당함에 홀로 고공에 올라 200일을 헤아리고 있다"면서 "하나하나 노동자의 아픈 소식들이다.

이들의 고통을 기억하며 가장 가난하고 약한 모습으로 오셨던 아기 예수님께 자비와 은총을 청해본다"고 말했다.

개신교계 중심으로 꾸려진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 하는 성탄절 연합예배 준비위원회'도 이날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000일, 기다리는 사람들아, 힘을 내어라'를 주제로 성탄절 연합예배를 올렸다.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실종자 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예배에서는 성찬과, 공연, 기도 등이 이어졌다.

전국 곳곳 성탄 미사·예배…"자비와 은총을"(종합)

참가자들은 "눈물이 변해 기쁨이 되게 하시는 예수 그리스도 복음이 세상에서 사랑하는 모든 분들에게, 오랜 시간 가슴을 졸이며 가족을 기다려온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분들에게 임하게 하소서"라고 바랐다.

이어 "우리의 눈과 귀와 발이 돼 주시는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감사하며 기도드린다"고 했다.

이들은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실종자를 찾기 위한 2차 심해 수색, 침몰 원인 규명 등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앞서 개신교 연합체들은 성탄 메시지를 내 2천년 전 세상에 온 예수 탄생을 축하했다.

개신교단 연합체인 한국교회총연합은 "한국 교회는 평화의 왕으로 오신 예수님을 본받아 더욱 낮은 자리에서 이웃을 섬기며 주변의 모든 사람 속에서 평화를 실천하겠다"며 "사랑으로 적대적인 모든 갈등을 치유하는 평화의 사람, 놓친 손 다시 잡는 피스메이커들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도 "가장 연약한 아기의 모습으로 오셔서 정의와 평화의 새 세상을 여신 예수님을 우리 모두 기쁨과 설렘으로 온전히 마음에 모시자"고 반겼다.

전국 곳곳 성탄 미사·예배…"자비와 은총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