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방 아침 영하권…미세먼지 '좋음'∼'보통' 수준

목요일인 19일은 전국이 맑다가 밤부터 구름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기온은 대부분 지역에서 전날보다 낮아져 추울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2.9도, 수원 -2.2도, 춘천 -2.2도, 강릉 4.5도, 청주 -0.7도, 대전 -1.8도, 전주 0.1도, 광주 1.0도, 제주 7.9도, 대구 2.7도, 부산 4.6도, 울산 4.4도, 창원 4.1도 등이다.

낮 기온은 3∼12도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이다.

기상청은 경기 남부 서해안과 충남 북부 서해안 지역은 밤새 눈이나 비가 내리고,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 남부, 충북 북부는 20일 새벽까지 눈발이 날릴 것으로 예보했다.

밤사이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 충남, 충북 남부, 전북, 서해5도에서 5㎜ 미만(적설량은 1㎝ 내외)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강원 영서는 오전에 '나쁨' 수준일 것으로 관측됐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일부 중부 내륙지역은 기류 수렴 및 대기 정체로 오전에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의 산간도로나 교량, 터널 입·출구 등에서는 낮은 기온으로 결빙되는 곳이 있을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동해안 지역의 경우 물결이 높아 방파제나 해안도로로 넘어올 수 있다며 해안가 안전사고 주의도 당부했다.

오후부터 동해 먼바다는 바람이 매우 강하고 물결도 높을 것으로 예상돼 항해·조업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2.0m, 남해 앞바다 0.5∼1.5m, 동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예보됐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1.0∼2.5m, 동해 0.5∼3.0m, 남해 1.5∼4.0m 높이로 일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