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간 16일 저녁 10시 9개 부문 예비후보 발표
'기생충',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 선정 유력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 배우 송강호 /사진=한경DB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 배우 송강호 /사진=한경DB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시상식(오스카)까지 휩쓸게 될까. 드디어 오늘(16일) 아카데미시상식 9개 부문 예비후보가 발표된다.

미국 영화예술과학 아카데미는 미국 서부 시간으로 16일 오전 5시(한국시간 16일 저녁 10시)께 제92회 아카데미상 9개 시상 부문의 예비후보를 발표한다.

예비후보는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비롯해 장편 다큐멘터리, 단편 다큐멘터리, 분장, 음악, 주제가, 단편 애니메이션, 라이브액션 단편 등 9개 부문만 선정한다. 각 부문 쇼트리스트(shortlist)에 오른 10개 작품 가운데 본상 수상을 다툴 최종후보작 5편은 내년 1월 13일 발표된다.

'기생충'의 오스카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 선정은 거의 확실시되는 분위기다. 이미 현지 유력 매체들이 '기생충'이 해당 부문에서 후보로 오를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내년 시상식부터 명칭이 '최우수 국제극영화상(Best International Feature Film)'으로 바뀌는 외국어영화상 부문에서는 스페인 출신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가 '기생충'에 대적할 작품으로 거론되고 있다.

앞서 '기생충'은 오스카와 함께 미국 2대 영화상으로 꼽히는 골든글로브상에서도 외국어영화상, 감독상, 각본상 후보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LA 비평가협회, 토론토 비평가협회, 전미 비평가협회, 애틀랜타 비평가협회, 뉴욕 필름 비평가 온라인 어워즈, 시카고 비평가협회 등 미국 대도시 영화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 각종상을 휩쓸었다. 이에 오스카에서는 과연 몇 개 부문에 후보로 이름을 올릴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내년 2월 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옛 코닥극장)에서 열린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