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소속가수 방탄소년단(BTS)과 수익배분 갈등이나 전속 계약 관련 분쟁 중이라는 JTBC 보도에 대해 공식 반박하고 사과를 요청했으나 해당 방송사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어 팬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BTS, '수익배분 갈등' 소속사 상대 법적대응 검토 나서', '한류로 달라졌나 했더니…끊이지 않는 '소속사 분쟁' 왜?'라는 보도를 통해 빅히트와 방탄소년단이 수익 배분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가 나간지 몇 시간 만인 10일 오전 1시 25분 빅히트 측은 '2019년 12월 9일 JTBC 뉴스룸 기사 관련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방탄소년단 및 부모님들은 당사를 상대로 소송을 포함한 어떠한 법적 조치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당사는 해당 보도 이후 방탄소년단 멤버 및 부모님들과 확인을 진행하였으며, 방탄소년단 부모님들께서 두 달 전 강북에 위치한 한 로펌에 전속 계약 중 일부 사안(영상 콘텐츠 사업 관련 내용)에 대해 법적 내용을 문의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당시 이 문의는 실질적인 의뢰로 이어지지 않았고, 해당 로펌도 공식적인 자문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빅히트는 JTBC의 취재 활동에 대해서도 "JTBC는 당사 관련 보도에서는 사실 여부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자극적으로 확대하여 보도하였고, 당사와 관련 없는 사건과 연관 지은 것도 모자라, 취재 과정에서도 저널리즘의 원칙을 강조하는 언론사가 맞는지 의심스러운 수준의 취재 행태를 보여줬다"며 유감을 표했다.

빅히트는 "이번 보도에 대한 JTBC의 의도가 무엇이건 간에 그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JTBC는 일부 내용을 확대하여 사실인 양 보도하고, 당사와 관련 없는 사안들과 관련짓는 등 당사와 방탄소년단에 피해를 입혔다"며 "당사는 JTBC의 이번 보도가 최소한의 원칙도 준용하지 않은 문제 있는 보도로 판단하고, 이에 대한 JTBC의 성의 있는 사과 및 답변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JTBC 측은 이후 해당 보도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빅히트 사과요구에도 꿈쩍않는 JTBC…방탄소년단 팬들, 뉴스룸 광고주 불매운동

성의있는 사과와 답변 요구가 묵살당하자 이제는 방탄소년단 팬들이 단체 행동에 돌입했다.

13일 트위터 등의 SNS에는 "아티스트를 음해하고 아티스트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사실인양 방송한 @JTBC_news의 모든 컨텐츠를 불매합니다. JTBC에서 방송하는 모든 뉴스와 정보에 대한 나의 신뢰는 철회될 것이며 그들의 비윤리적인 행태에 강력하게 항의합니다"라는 글이 퍼져 나가고 있다.

이 글에는 #JTBC_윤리강령_지켜라 #JTBC_정정보도해라 등의 태그도 달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