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박동근, 미성년자 ‘하니’ 성희롱
“리스테린 소독” 욕설 파문
김명중 EBS 사장까지 사과문 발표
'보니하니' 최영수·박동근, 폭행→성희롱 논란
재발 방지 위해 프로그램 잠정 중단→대체 편성 체재
'보니하니' 어린이 인성 향상시켜 준다더니 '리스테린 소독' 은어 교육 '황당'

"재미있는 애니메이션과 창의력, 인성을 향상시켜주는 어린이 프로그램"

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 방송 공식 소개글이다.

하지만 어린이 인성을 향상시켜주겠다던 '보니하니'가 개그맨 박동근(37)이 미성년자 출연자인 채연(15)을 향해 유흥업소에서나 사용하는 은어를 언급하며 역대급 방송사고를 일으켰다.

11일 온라인상에 공개된 과거 보니하니 영상에는 ‘먹니’로 출연한 박동근이 ‘하니’ 채연에게 ‘보니’로 출연 중인 이의웅과 방송을 하는 소감을 묻는 장면이 나온다.

당시 방송에서 박동근은 채연에게 “채연이는 의웅이랑 방송해서 좋겠다. 의웅이는 잘생겼지, 착하지. 그런데 너는…”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채연이 웃으며 “무슨 대답이 듣고 싶은 거냐”고 묻자 박동근은 “리스테린 소독한 X”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리스테린 소독한 X’라는 말은 유흥업소에서 사용하는 은어라며 박동근을 비난했다. 이 말이 성매매 업소에서 구강청결제를 사용한다는 의미로, 성매매 여성을 가리키는 은어로 사용된다는 것이다.

EBS 측은 “박동근은 해당 발언이 그런 은어인 줄 몰랐다. 대기실에 있는 리스테린으로 (채연이) 가글을 한 것을 가지고 장난을 치다가 한 발언이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가글을 할 때 소독한다는 표현을 흔히 쓰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 말은 설득력을 잃었다.

EBS는 논란을 수습하기 위해 해당 출연자를 즉각 출연 정지시키고, 논란이 된 콘텐츠를 삭제하는 등 수습에 나섰지만 시청자들의 항의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보니하니' 어린이 인성 향상시켜 준다더니 '리스테린 소독' 은어 교육 '황당'

보니하니 측은 "프로그램 방송이 중단된다"며 "금주엔 외화 애니메이션이 대체 편성됐고, 향후 편성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EBS는 김명중 사장 명의로 문제의 출연자 출연 정지와 출연자 검증 등의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피해자에 대한 사과가 없었다는 점에서 비판이 이어졌다.

'보니하니'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했다. 이와 함께 프로그램 관계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제작 시스템 전반에 걸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EBS는 이를 위해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김명중 사장은 "이번 사태는 EBS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로,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면서"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출연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리스테린 소독'이라는 말은 논란 이틀째에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이 용어를 몰랐던 어린이는 물론 청소년들에게도 널리 교육한 셈이 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