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33명 수상…11일 코엑스 시상식

한국 시사만화의 상징과도 같은 '고바우 영감'을 낳은 고(故) 김성환 화백(1932~2019)에게 문화훈장 중 최고 영예인 금관문화훈장이 수훈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11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시상식에서 김 화백에 대한 훈장 수여를 한다고 10일 밝혔다.

김 화백은 1949년 연합신문에 시사만화 '멍텅구리'를 그리면서 등단해 국내 최장수 시사만화인 '고바우 영감'을 1955년부터 2000년까지 45년간 연재했다.

총 1만 743매의 원화는 근대 만화 최초로 2013년에 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김 화백은 우리나라의 정치, 사회에 대한 풍자와 비판을 통해 만화의 사회적 역할을 확대하고 우수 만화작품 창작, 후배작가 양성 등 한국만화계 전반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화백은 지난 9월 노환으로 타계했다.

'고바우 영감' 김성환 화백 금관문화훈장

한편, 올해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수상자(작)로는 해외진출유공포상,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포상, 게임산업발전유공포상, 애니메이션 대상, 캐릭터 대상, 만화 대상 등 6개 부문에서 총 33명(건)이 선정됐다.

해외진출유공 부문에서는 김수훈 ㈜삼지애니메이션 대표와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의 류필기 씨가 대통령표창을 받는다.

김수훈 대표는 '몬카트'와 '미니특공대' 등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중국, 북미, 남미, 유럽, 중동, 동남아 등지에 수출했다.

하회별신굿 이수자인 류필기 씨는 각지의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한국형 이야기 공연을 진행하는 등 국내외 문화교류 발전에 이바지했다.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 부문에서는 '스카이캐슬'의 유현미 작가와 김대영 KBS 팀장이 대통령표창을 받는다.

유현미 작가는 '각시탈' '신의 저울' 등 많은 화제작을 집필했으며 지난해 대한민국 대학입시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룬 '스카이캐슬'로 사회적 반향을 일으켰다.

김대영 팀장은 '저널리즘 토크쇼 J'로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게임산업발전유공 부문에서는 이종원 ㈜코그 대표이사와 ㈔한국모바일게임협회가 대통령표창을 받는다.

이종원 대표는 2000년 게임 제작사 코그를 설립하고 대한민국 최초의 온라인 대전 액션게임 '그랜드체이스'를 비롯한 다수의 게임을 제작하고 '엘소드' '커츠펠' 등의 게임이 약 100개국에서 서비스될 수 있게 했다.

2013년에 설립한 한국모바일게임협회는 올바른 게임문화 확산과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중소 게임사를 위한 지원 활동에 선도적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만화 부문에서는 인턴 취업 후 상경한 주인공이 고시원에서 겪는 일을 소재로 한 김용키 작가의 스릴러물 '타인은 지옥이다'가 대통령상을 수상한다.

일본, 태국, 대만, 인도네시아 등에 서비스되고 있으며, 배우 임시완, 이동욱이 주연한 동명의 드라마로도 제작됐다.

애니메이션 부문에선 ㈜로커스가 220억원을 투자한 대작 애니메이션 '레드슈즈'가 대통령상을 받는다.

관객 81만 명을 동원해 올해 국산 애니메이션 흥행 1위를 차지했다.

캐릭터 부문에선 윤혜지 작가가 창작한 캐릭터 '몰랑이'가 대통령상의 영예를 안았다.

찹쌀떡 모양의 동글동글한 토끼종족 캐릭터 '몰랑이'는 110여 개의 캐릭터 제품으로 제작돼 16개국에 수출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