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다음주 초 눈 또는 비…빙판길 조심

일 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대설(大雪)인 7일에는 눈 또는 비가 조금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주말 내내 아침 기온이 영하권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돼 빙판길 사고에 유의해야한다.

전국이 대체로 구름이 많은 가운데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에는 눈이나 비가 내릴 전망이다. 충청 북부 지역에도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오늘 낮에는 그칠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서해 5도의 예상 강수량은 5㎜ 미만, 예상 적설량은 1㎝ 안팎이다.낮에는 기온이 조금 오른다. 낮 최고기온은 3∼10도로 전날(-2.3∼6.2도)보다 약간 높게 예보됐다.

눈이 그친 뒤에는 미세먼지가 유입될 전망이다. 현재 미세먼지는 '보통' 수준이지만 수도권과 충청권은 밤에 '나쁨' 수준을 나타내겠다.

대기는 당분간 메마른 상태가 이어지겠다.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동, 일부 경상도, 충북 남부는 건조한 대기로 인해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조심해야 한다.

바다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 0.5∼1.5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남해 0.5∼2.0m, 동해 1.0∼3.5m로 예보됐다.

내일인 일요일에는 전국 하늘이 맑을 것으로 보여 옷차림만 따뜻하게 챙기면 되겠다. 그러나 내주 초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또 한번 눈이나 비가 내릴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