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인권진흥원, 美여성인권 석학 캐서린 매키넌 초청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6일 여성 인권분야 석학으로 꼽히는 미국 미시간대 캐서린 매키넌 종신 교수를 초청해 한국의 젠더기반 여성폭력 피해자 보호 방안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눈다고 5일 밝혔다.

캐서린 매키넌 교수는 학자, 변호사, 작가이자 대표적인 페미니스트 활동가다.

성희롱(성적 괴롭힘) 개념을 최초로 정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방문은 그가 한국의 미투 운동에 깊은 관심을 표명하면서 이뤄졌다고 진흥원 측은 전했다.

박봉정숙 여성인권진흥원장은 "디지털 성범죄는 온라인 공간에서만 일어나는 범죄가 아니라 현실의 일상을 위협하는 심각한 폭력이라는 인식의 변화와 공감이 필요하다"며 "여성들이 일상을 안전하게 느끼도록 통합적이고 포괄적인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실행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