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무용단은 오는 8일 프랑스 파리 팔레 데 콩그레 드 파리에서 대표 레퍼토리 '묵향'을 공연한다고 4일 밝혔다.

묵향'은 고(故)최현의 '군자무'를 바탕으로 윤성주 전 국립무용단 예술감독이 안무를 맡고, 아트 디렉터 정구호가 연출·디자이너로 참여한 작품이다.

정적이면서도 역동적인 한국 춤의 멋을 잘 드러낸 작품으로, 지난 2013년 초연 후 꾸준히 사랑받았다.

일본, 홍콩, 프랑스, 덴마크, 헝가리, 세르비아 등 세계 곳곳에서 공연됐다.

이번 공연은 주프랑스한국문화원의 파리 코리아센터 개원을 기념해 기획됐다.

국립무용단 '묵향', 프랑스 파리 시민과 만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