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영상통화에 아버지 "그래그래 수고" 다급히 종료 … 父 병원도 화제

정해인과 아버지의 영상통화가 공개되면서 아버지가 재직중인 병원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3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는 미국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전망대를 찾은 배우 정해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해인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뉴욕의 야경에 감탄하면서 어머니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어머니는 정해인의 건강을 걱정하면서도 "나중에 한 번 가자"며 화답했다.

하지만 이어진 아버지와의 영상통화는 뜻밖의 웃음을 안겼다.

아버지는 아들의 영상통화를 받자마자 "나 지금 환자 보고 있다"면서 "그래 그래 수고"라며 다급히 통화를 종료했다.

의사 아버지의 바쁜 일정으로 웃음을 안긴 이 장면은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이후 큰 화제를 모았으며 해당 병원이 어딘지에도 관심이 모아졌다. 정해인의 아버지는 현재 안산에서 안과 병원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