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민·관 합동 폭설 대응 현장 훈련

울산시는 4일 북구 천마산 편백 산림욕장 일대에서 2019년 겨울철 폭설 대응 현장 훈련을 했다.

북구청이 주관한 이날 훈련은 폭설로 인한 교통 두절과 같은 재난 발생 시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신속하게 상황을 처리하기 위해 마련됐다.

훈련은 울산시 재난관리과, 건설도로과, 종합건설본부, 중부경찰서, 5개 구·군을 비롯해 울산시 자율방재단과 울산 하버브릿지 등 민간단체와 기업 등에서 100여 명이 참가했다.

구급차와 제설 차량 등 장비 20대도 동원됐다.

훈련은 시간당 5cm에 달하는 집중 폭설로 천마산 편백 산림욕장 진입로에서 일어난 승용차 3중 추돌로 인명과 차량 피해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울산시 관계자는 "예측 불가한 겨울철 자연재해로 인한 시민 안전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신속한 대응과 유관기관과의 상호 협력 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훈련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