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동, 10실 규모 산림문화휴양관 6일부터 예약 가능
서천 희리산해송자연휴양림 산림휴양시설 늘어난다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4일 충남 서천 국립 희리산해송자연휴양림 내에 산림문화휴양관을 신규 개장한다고 밝혔다.

희리산해송자연휴양림은 연간 10만여명이 이용할 정도로 인기가 있지만, 산림휴양 시설 부족으로 예약이 어려웠다.

이번에 산림문화휴양관 3동, 10실을 신축하고 오는 6일 개장한다.

예약은 국·공·사립 자연휴양림 통합 예약 사이트인 '숲나들e' (www.foresttrip.go.kr)에서 하면 된다.

현재 희리산해송자연휴양림의 산림휴양 시설은 숙박시설(숲속의 집 9동 9실, 연립동 4동 14실, 산림문화휴양관 3동 10실), 캠핑카(자동차) 야영장 22개면, 야영 데크 57개 면이 있다.

숙박시설 사용료(4인실)는 비수기 평일 4만원, 성수기와 주말 7만3천원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