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부터 현장 실험…이달 법령 개정되면 택배 운송 서비스 가능해져

서울교통공사는 차량기지, 폐차 예정인 여객 열차, 지하철역 등 지하철 기반시설을 활용해 물건을 실어나르거나 보관하는 '서울형 도심물류체계'를 준비 중이라고 4일 밝혔다.

서울시는 2017년부터 관련 연구를 진행해 왔지만, 그동안은 개발제한구역 내 차량기지에는 물류시설을 설치할 수 없어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올해 6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물류산업 혁신방안'에 따라 이달 중 개발제한구역 특별법 시행령 개정이 확정되면 개발제한구역 내 차량기지를 이용한 소규모 택배 물류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서울교통공사는 2017년 한국철도기술연구원, CJ대한통운과 '지하와 지상을 연결하는 도심물류시스템 구축연구 업무협약(MOU)'을 맺은 뒤 화물 전용칸이 있는 전동차를 활용해 현장 실험을 진행해왔다.

지난달부터는 2호선 홍대입구역에 캐리어 등을 보관할 수 있는 유인보관소를 운영하고 있다.

추가로 캐리어를 공항과 숙소까지 배송하는 서비스도 이달 중순 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지난달 29일 한국교통정책경제학회의 2019 추계학술대회에서는 공사의 '도시철도를 활용한 서울형 도심물류체계' 논문이 최우수논문상을 받았다.

김성완 서울교통공사 전략사업본부장은 "지하철을 이용한 물류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다양한 생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지하철로 택배 물건 나른다…서울교통공사, 도심물류체계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