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원에 즐기는 세종문화회관 공연…'연극, 음악을 담다'

세종문화회관은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천원의 행복 시즌2 '온쉼표'를 오는 17∼18일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연극, 음악을 담다'를 끝으로 마무리한다고 4일 밝혔다.

천원의 행복 시즌2 '온쉼표'는 지난 2007년 시작한 세종문화회관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클래식, 뮤지컬, 무용, 국악 등 공연을 1천원에 관람한다.

'연극, 음악을 담다'는 연극 10여편을 만나는 자리다.

챔버 오케스트라 20여명이 라이브로 연주하는 연극 음악과 함께 배우들이 연기를 선보이고, 연극 무대를 담은 편집 영상을 통해 작품들을 소개한다.

'아몬드', '함익', '줄리어스 시저' 등에서 활약한 무대음악 작곡가 장한솔 감독 지휘로 박정은, 정하진, 박재은 등으로 구성된 챔버 오케스트라가 섬세하고 풍성한 연주를 들려준다.

개성파 배우 정유진, 구도균, 이정주는 옴니버스극 '터미널' 단편 '전하지 못한 인사' 무대를 선보인다.

예매는 4∼11일 세종문화회관 온쉼표 홈페이지(happy1000.sejongpac.or.kr)에서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