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쉽 "악플러 벌금형, 민사 소송 준비… 선처 없어"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아티스트들을 향해 악성 댓글과 게시글을 쓴 이들이 벌금형을 받았다며 이런 행위에 대해 강경 대응을 지속하겠다고 예고했다.

스타쉽은 소속 아티스트들을 향해 악의적이고 왜곡된 글을 쓴 악플러들을 지난 7월 고소해 일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며 민사 소송 또한 추가로 준비 중이라고 4일 밝혔다.

이어 "온라인 및 SNS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몬스타엑스에 대한 허위사실, 성희롱, 모욕 및 명예훼손 게시물을 수집하였으며 지난 3일 강남경찰서에 추가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악플러들로 인해 소속사와 아티스트들에 대한 피해가 극심하였던 만큼 선처 없이 강경 대응을 할 예정"이라면서 "상시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법적 대응으로 강력한 후속 조치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이그룹 몬스타엑스는 최근 일부 멤버의 사생활에 대한 의혹 제기 이후 각종 악성 게시물에 시달렸다.

스타쉽에는 이들 외에도 씨스타 출신 소유, 김다솜과 걸그룹 우주소녀, 아이즈원 멤버 장원영, 안유진 등이 소속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