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2019 MAMA' 오늘 나고야돔서 개최…호스트 박보검

아시아 최대 규모 대중음악 시상식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AMA)가 4일 오후 6시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린다.

참가 아티스트는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트와이스, 마마무, 갓세븐(GOT7), 몬스타엑스, 청하, 있지(ITZY),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에이티즈, 원어스, 웨이션브이(WayV), 박진영 등이 있으며 영국의 팝 가수 두아 리파도 무대에 오른다.

올해 MAMA는 최초로 돔 공연장에서 펼쳐진다.

좌석은 약 4만석 규모로, 국내 고척 스카이돔은 물론이고 작년 '2018 MAMA'가 개최된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공연장(2만여석)보다도 크다.

박보검은 올해 MAMA의 호스트로 참가한다.

한류스타로 일본과 한국, 양국에서 든든한 팬덤을 구축한 그는 올해로 3년 연속 호스트로 나선다.

배우 차승원, 이광수, 이상엽, 이수혁 등과 가수 신승훈, 전 메이저리거 김병현, 모델 주우재 등이 시상자로 함께 한다.

'2019 MAMA'는 아시아 각 지역 채널과 플랫폼에서 동시 생중계된다.

엠웨이브(Mwave), 유튜브 등을 통해 전 세계 200여개 지역에서 온라인으로 시청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