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이른 오전 수도권 눈 '적설량 1~5cm'
기상청 "출근길 교통안전에 유의" 당부
6일 오전 서울 기온 -9도…강추위 예상
날씨 / 사진=연합뉴스

날씨 / 사진=연합뉴스

오늘(4일) 오전 전국이 영하권으로 시작한 가운데 일부 지역에 내린 눈과 비로 출근길에 주의가 당부된다.

4일 오전 5시 현재 수도권 일부지역엔 눈발이 날리고 있다. 이날은 전국적으로 가끔 구름이 많이 끼는 가운데 충청도와 경북북부내륙에는 아침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경기도는 중국 상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은 가운데 이른 오전까지 눈이 내리겠다. 예상 적설량은 1~5cm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8~-1도, 낮 최고기온은 4~7도로 전국이 영하권에서 시작한다.

시·군별 예상 기온은 수원 -3~5도, 파주 -7~5도, 이천 -3~7도, 평택 -2~7도, 광명 -1~6도 연천 -10~5도, 양평 -5~6도 등이다. 경기 서해 앞바다의 물결은 0.5m로 일겠으며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른 오전까지 지역 곳곳 눈이 내리겠으니 출근길 교통안전에 유의를 당부했다. 더불어 5일 낮부터는 찬 바람이 불면서 추워져 6일 아침에는 서울의 기온이 -9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전망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