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은 창작 뮤지컬을 발굴하고 관련 산업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창작지원사업 공모전을 연다고 3일 밝혔다.

대구뮤지컬페스티벌, 뮤지컬 창작지원사업 공모전

공모전은 대본과 음악을 발굴해 무대화까지 지원하는 사업으로 2007년 도입됐다.

지난 13년 동안 '번지 점프를 하다', '모비딕', '블루레인' 등 신작 뮤지컬 58편을 탄생시키고 일부는 해외 진출도 지원했다.

공모전 참가를 희망하는 개인이나 단체는 내달 6일부터 29일까지 방문 또는 우편으로 참가할 수 있다.

무대에 오른 적 없는 순수 창작뮤지컬을 지원대상으로 하며 넌버벌 공연도 지원할 수 있다.

DIMF는 외부 전문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4개 안팎의 작품을 선정한 뒤 팀별로 최대 1억원의 제작지원금을 주고 공연장 대관, 홍보마케팅도 지원한다.

배성혁 DIMF 집행위원장은 "역량 있는 뮤지컬 창작자들이 많은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