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수도권 서부권역에 광역급행철도(GTX) 'D 노선' 건설사업 추진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히자 김포와 하남 등 수혜지역의 여당측 정치권 인사들이 노선 신설을 적극 촉구하고 나섰다.

김포·하남 지역정치권, "GTX-D 노선 반드시 신설해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10월 31일 광역교통 2030 비전을 발표하면서 GTX 수혜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수도권 서부권 신규 노선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 A·B·C 3개의 노선이 추진 중인데, 이 방안이 성사되면 GTX-D 노선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정부 방침이 발표되자 더불어민주당 김포을과 하남 지역위원회는 3일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포∼하남을 오가는 D 노선 신설을 촉구했다.

김준현 김포을 위원장은 "현재 2기 신도시인 김포와 검단(인천)의 인구는 60만명에 달하고 근처에 개발 중이거나 개발 예정인 3기 신도시(인천 계양·부천 대장)까지 다 합하면 광역서부권 인구는 100만명에 육박할 것"이라며 "이 지역 교통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면 광역교통수단이 절실한 만큼 GTX 김포 노선은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종윤 위원장도 "하남은 미사·위례·감일 신도시 개발로 3년간 인구가 13만명 이상 증가했고, 3기 신도시에 10만명 이상이 더 유입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전국 최고 수준의 인구 증가율을 보인다"며 "이런데도 광역 급행 철도망 계획에서 계속 소외돼 주민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GTX 노선의 하남 유치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