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심히 못 살핀 건 사과…허위사실 적시엔 법적대응"
정준호 측 "리조트 불법용도변경과 무관…운영계획도 없어"

배우 정준호 측이 강원도 춘천 대형 리조트 '불법 용도변경 영업' 관련 의혹에 대해 자신은 인허가와 무관하고, 앞으로도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정준호 소속사 STX라이언하트는 3일 입장을 내고 "정준호는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된 후 이 영화 진흥을 위해 춘천시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 왔다"며 "'모래시계' 세트장으로 이용될 해당 장소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다.

따라서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SBS TV 'SBS 8 뉴스'는 춘천 북한강 변 옛 경춘선 철길 옆에 위치한 대형 리조트가 임의로 용도 변경을 해 영업 중이라고 보도했다.

객실을 '다세대 주택'으로, 연회장은 '체육시설'로 춘천시에 신고했다는 내용이다.

또 리조트 조성 사업에는 춘천시 명예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유명 배우가 참여했다고 보도했는데, 해당 배우로 정준호가 지목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