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2' 개봉 후부터 독과점 논란 후
엔딩 주요 장면 '오역' 논란까지
디즈니 측 "번역가 공개 불가" 입장
/사진=영화 '겨울왕국2' 스틸

/사진=영화 '겨울왕국2' 스틸

'겨울왕국2'가 독과점 논란에 이어 오역 논란까지 불거졌다.

3일 영화 '겨울왕국2'가 900만 관객 돌파를 목전에 두고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지만, 논란이 이어지는 모양새다. 특히 최근 관객들 사이에서 불거진 '오역' 논란은 극의 감동을 반감시켰다는 점에서 비난을 받고 있다.

'겨울왕국2'의 오역이 문제가 되는 장면은 2개다. 초반부 안나와 올라프가 장판에 누워 함께 "나이를 먹는 것은 무엇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때, 안나가 올라프에게 "'Enjoying your new permafrost, Olaf?"라고 말한다.

이를 직역하면, "새 영구동토층은 어때? 올라프"가 되는데, 자막에서는 '새 얼음장판은 마음에 드니?'로 나온 것. 영구동토층은 1년 내내 얼어 있는 상태의 토양층을 일컫는 말로 일상에서 쓰지 않는 낯선 단어를 새로운 단어로 창조했다는 평도 있지만, 더빙에서 처럼 "이제 몸이 안녹으니 좋니?"가 맞지 않냐는 지적이다.

또한 마지막 엔딩 장면에서 엘사가 안나에게 온 편지를 받는 장면에서 등장한 Charade 역시 오역됐다는 지적이다. 자막으로는 "무도회가 금요일 밤이니까 늦지 말고 와"라고 안나가 편지를 보낸 것처럼 나왔지만, 극 초반에 안나와 엘사, 크리스프와 올라프가 제스처 놀이를 했다는 것을 고려할 때 '무도회'가 아닌 '제스처 놀이'가 되야 한다는 것.

이 자막 역시 '겨울왕국2' 더빙에서는 "같이 제스처 놀이를 하자"고 제대로 번역이 됐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왜 더빙과 자막이 다르냐", "자막을 제대로 검수하지 않았다" 등의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논란은 커지고 있지만 '겨울왕국2' 측은 한경닷컴에 "번역가의 이름을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올해 4월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개봉 당시 오역으로 결말을 바꿨다는 비난을 받았던 박지훈 번역가를 다시 고용했냐는 부분 역시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전했다. '어벤져스' 시리즈와 '겨울왕국' 시리즈 모두 월트디즈니코리아를 통해 국내 배급되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