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천수만서 황새 비상한다…문화재청 공모 방사지로 선정

천연기념물 제199호인 황새가 국내 최대 철새도래지인 충남 서산시 천수만에서 새로운 날갯짓을 준비하고 있다.

서산버드랜드사업소는 문화재청의 황새 텃새 개체군 유지와 정착을 위한 천연기념물 황새 방사지 공모에 서산 천수만이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문화재청은 사전 지리정보시스템(GIS) 분석을 통해 전국 43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방사지를 공모해 서산과 경남 김해, 충북 청주, 전북 고창, 전남 해남 등 5곳을 선정했다.

황새는 1971년 충북 음성군 생극면에서 발견된 것을 마지막으로 현재까지 야생 황새 번식은 기록되지 않고 있다.

매년 시베리아와 중국 북부 등에서 번식하고 겨울에 한국을 찾는 철새 황새가 대부분이었다.

특히 지난 7월 예산황새공원이 방사한 황새와 함께 있는 야생 황새가 천수만에서 관찰되면서 야생 황새 번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으나 번식이 확인되지 않았다.

문화재청은 천수만 내 적합부지 선정과 현장실사, 방사장 건립, 번식쌍 입식 등을 거쳐 2022년 초 방사할 예정이다.

서산버드랜드사업소 관계자는 "서산 천수만은 황새, 노랑부리저어새, 큰고니, 독수리 등 다양한 천연기념물 조류가 서식하는 국내 대표적인 철새도래지"라며 "바로 이런 점이 황새 방사지로 선정된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