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구 지원 6억8천만원 투입…민간·공공시설 내년까지 정비
울산 타격 준 태풍 올해 4차례…피해 규모 4천32건, 44억원

울산시는 올해 울산에 직접 피해를 준 태풍 4건의 피해 규모가 모두 4천32건에 43억9천500만원에 이른다고 3일 밝혔다.

울산이 직접 영향권에 든 태풍은 제5호 다나스(7월 19일), 제13호 링링(9월 6일), 제17호 타파(9월 21일), 제18호 미탁(10월 2일) 4개다.

이들 태풍으로 인한 공공시설 피해 규모는 49건에 41억8천만원, 사유시설은 3천983건에 2억1천500만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공공시설은 하천(31건), 산사태(7건), 임도(7건) 피해 등이다.

사유시설은 주택(31동), 농경지(10.67ha) 등이 타격을 입었다.

울산 타격 준 태풍 올해 4차례…피해 규모 4천32건, 44억원

울산시는 91억3천400만원을 들여 태풍 피해를 복구하고 있다.

이 중 사유시설 재난지원금 6억8천800만원은 모두 투입돼 복구가 마무리됐다.

공공시설은 총 84억4천600만원(응급복구비 4억1천100만원, 항구 복구비 80억3천500만원)을 투입하는데, 현재 응급복구만 끝났다.

구체적으로 보면 태풍 다나스 피해시설 전체 6건 가운데 4건이 복구됐다.

나머지 2건은 공정률은 85%로 12월 중 복구된다.

울산시는 현재 실시설계 진행 중인 태풍 타파와 미탁 피해시설은 12월 중 설계를 끝낸 뒤 2020년 1월 복구공사를 발주해 여름 전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재업 울산시 재난관리과장은 "많은 태풍이 왔지만 큰 피해를 보지 않은 것은 시·구·군의 선제 대응, 높아진 시민 안전의식과 협조 덕분"이라며 "태풍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